차이는 있으되 차별은 없어야 한다.


안녕하세요!
태권도 가족 여러분!


세계장애인 태권도 연맹은 "차이는 있으되 차별은 없어야 한다"라는 슬로건으로 태권도를 통해 사회의 약자이자 소회된 장애인들을 대변하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서 용기를 심어주기 위해 아래와 같이 노력하고자 합니다.


하나, 전 세계 태권도 장애인들이 하나가 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습니다.
태권도는 세계적인 스포츠로써 올림픽 종목 10위권 내에 들어가는 회원국을 보유하고 있는 종목입니다. 따라서 이제는 비장애인들을 위한 태권도가 아닌 장애인 태권도인들까지 아우르는 폭 넓은 포응력으로 관심을 가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둘, 비 장애인 조직으로 201개국이라는 조직을 가지고 있는 태권도입니다. 하지만 비장애인들의 조직에 비해 장애인 회원국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있다고 하여도 활동이 저조합니다. 이러한 조직을 활동의 영역을 넓혀주고 활발한 활동을 전개 할 수 있도록 조직화 하겠습니다.


셋, 일 자리 창출, 비장애인들과 비교하여 손색없는 태권도 기량을 가지고도 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정당한 권리를 찾지 못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이러한 장애인들을 위해 본 연맹은 지도자 교육, 심판교육 그밖에 사회 활동을 통해 인재를 기르고 이를 활용하여 공연단 및 장애인 지도자 파견과 같은 일자리를 창출하여 장애인 태권도인들에게 제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세계장애인태권도연맹 회장 이상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