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 1만2263명 태권도 단체 시연… 기네스 기록

조회수 : 142

상세
작성일 2023.03.25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태권도 수련인 1만2000여명이 단체 시연에 성공해 새로운 월드 기네스 기록을 세웠다. 국기원, 대한태권도협회, 태권도진흥재단은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23 ‘국기’ 태권도 한마음 대축제를 공동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태권도 ‘국기’(國技) 지정 5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대한민국의 국기는 태권도로 한다’는 내용이 담긴 ‘태권도 진흥 및 태권도공원 조성 등에 관한 법률(태권도법) 일부개정법률안’은 2018년 3월 30일 국회를 통과했다.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열린 태권도 한마음 대축제에서 태권도인들이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국기원 제공)/뉴스1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열린 태권도 한마음 대축제에서 태권도인들이 광화문광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국기원 제공)/뉴스1

이날 행사에서는 참가자들이 태권도복을 입고 ‘태극 1장’을 단체 시연했다. 국기원에 따르면 이날 참가인원은 2만여명으로 추산되며, 1만2533명이 월드 기네스 단체 최다 시연에 도전했다. 이 중 1만2263명이 성공하면서 새로운 기록을 수립했다. 종전 기록은 8212명으로, 2018년 4월 21일 국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태권도 평화의 함성’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단체로 시연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기원 이동섭 원장과 전갑길 이사장을 비롯해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이규석 아시아태권도연맹 회장, 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오응환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태권도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홍익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권성동 국회의원, 홍문표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장상 전 국무총리 등도 참석했다. 국기원은 이날 오세훈 시장에게 명예 8단증을 수여하기도 했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