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환, 파워태권도 최강전 파이널 우승…상금 1천만원

조회수 : 169

상세
작성일 2022.08.28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남궁환, 파워태권도 최강전 파이널 우승…상금 1천만원



65㎏급 김용환·75㎏급 강재권·단체전 대전시청 정상

남궁환(왼쪽)이 75㎏초과급 결승에서 배윤민과 경기하는 모습.
남궁환(왼쪽)이 75㎏초과급 결승에서 배윤민과 경기하는 모습.

[대한태권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남궁환(한국가스공사)이 위력 중심의 태권도 겨루기 강자를 가리는 2022 파워태권도 최강전 파이널에서 정상에 올랐다.

남궁환은 2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75㎏초과급 결승에서 소속팀 동료 배윤민을 세트스코어 2-0으로 꺾고 챔피언이 됐다.

이 대회 우승으로 남궁환은 국가대표최종선발전 출전 티켓과 함께 우승상금 1천만 원도 거머쥐었다.

파워태권도 최강전은 기존의 득점제 경기에서 벗어나 격투 게임처럼 동등하게 부여된 '파워 게이지'를 공격의 충격량에 따라 차감하며 상대의 파워 바를 먼저 소진하게 하는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회전 공격 시 파워 게이지 2배 차감 ▲ 소극적인 경기 또는 반칙으로 페널티 선언 시 10초 동안 파워 게이지 2배 차감 ▲ 적극적인 경기 운영과 화려한 기술을 유도하기 위한 8각 참호형 경기장 등이 특징이다.

대한태권도협회는 겨루기 경기방식 개선과 친 미디어형 태권도를 위해 2019년부터 이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75㎏초과급 시상식 모습.
75㎏초과급 시상식 모습.

[대한태권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부터 이틀간 열린 이번 파이널에는 예선 성격인 시즌1, 시즌2 대회의 1∼4위 선수들이 출전해 체급 챔피언 자리를 놓고 기량을 겨뤘다.

75㎏초과급 시즌2 우승자인 남궁환은 시즌1 1위 배윤민과 결승에서 만나 체격 차이에도 적극적인 공격과 끊임없이 상대를 파고들어 근접전을 펼친 끝에 완승했다.

남궁환은 협회를 통해 "시즌2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하려고 노력했는데 파이널에서 성과를 거둬 기쁘다. 같은 소속 배윤민이 결승 상대라 서로 너무 잘 알고 있었고 상대에 대한 준비도 많이 했다"면서 "국가대표최종선발전에 가서도 최선을 다해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광역시청과 용인대의 단체전 결승 경기 장면.
대전광역시청과 용인대의 단체전 결승 경기 장면.

[대한태권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5㎏급 결승에서는 김용환(한국체대)이 김연근(용인대)을 세트스코어 2-0으로 눌렀고, 75㎏급에서는 강재권(한국체대)이 결승에서 이상렬(용인대)에게 2-1로 승리해 우승을 차지했다.

3대3 태그매치 형식으로 치른 단체전에서는 대전광역시청이 용인대를 2-1로 제치고 시상대 맨 위에 섰다.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