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기대주 김윤서·양희찬, 세계청소년선수권 동반 금메달

조회수 : 68

상세
작성일 2022.08.04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태권도 기대주 김윤서·양희찬, 세계청소년선수권 동반 금메달



여자 46㎏급 결승 경기 모습.
여자 46㎏급 결승 경기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태권도가 4년 만에 열린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금빛 발차기'를 이어갔다.

한국 청소년 태권도 대표팀은 3일(현지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김윤서(대전체고)와 양희찬(충북체고)의 활약으로 금메달 두 개를 수확했다.

여자 46㎏급 김윤서는 준결승과 결승전 모두 1라운드를 내준 뒤 2∼3라운드 후반 드라마 같은 대역전승을 거두는 등 강한 체력과 승리욕으로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카자흐스탄 선데트베이 아이다나와 결승에서는 1라운드에서 12-13으로 아쉽게 패한 뒤 2라운드(6-5)와 3라운드(11-10)에서 경기 종료 직전까지 접전을 펼친 끝에 연달아 한 점 차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번 대회 여자부에서는 우리나라의 첫 금메달이자 전날 42㎏급 정소연(해제중)이 딴 동메달에 이은 두 번째 메달이다.

남자 51㎏급 양희찬은 압도적인 기량으로 32강전부터 결승까지 단 한 라운드도 상대에 내주지 않고 완벽하게 금메달을 챙겼다.

남자 51㎏급 우승자 양희찬.
남자 51㎏급 우승자 양희찬.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결승에서는 우월한 신체 조건에 머리 공격까지 날카로운 카자흐스탄 툴레 타밀란을 상대로 1라운드에서 17-9로 이겨 기선을 제압한 뒤 2라운드에서 16-3의 점수 차 승으로 경기를 일찌감치 끝내고 정상에 올랐다.

양희찬은 전날 45㎏급 추연의(관악고)에 이어 우리나라 선수로는 대회 두 번째 남자부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남자 48㎏급 신주원(속초중)은 16강에서, 여자 49㎏급 김민서(효정고)는 32강전에서 주저앉았다.

한국은 이날까지 남자부에서는 금메달 2개로 이란(금1)을 제치고 선두를 달리고 있다. 여자부는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로 이란(금2, 은1), 태국(금1, 동2)에 이어 3위에 올라 있다.

2년마다 열리는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2018년 튀니지 대회 이후 4년 만에 다시 개최됐다.

7일까지 엿새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에 우리나라는 남녀 10개 체급씩에 모두 출전해 기량을 겨룬다. 

 

Comments (0)